전해철 행안장관, 경주해상 어선 침수사고에 "인명구조 최선을"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19일 오후 경북 경주 감포읍 인근 바다에서 발생한 어선 침수사고와 관련해 인명 수색과 구조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전 장관은 "해경·해군 등 관계기관과 긴밀하게 협조해 모든 가용자원을 활용,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하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실종자 수습 시 신속하게 신원을 확인해 가족에게 알리고 구조대원의 안전에도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행안부와 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49분께 경주 감포읍 동쪽 약 42㎞ 바다에서 9.77t급 어선 거룡호가 침수 중이라는 신고가 들어왔다.

오후 9시 현재 해경함정 1척과 경비함 3척, 항공기 3대가 현장에 출동해 수색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어선에는 내국인 3명과 베트남인 2명, 중국동포 1명 등 총 6명이 타고 있으며 현재 실종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행안부는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