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적 정착 지원' 대전 외국인주민 통합지원센터 문 열어

외국인 주민들이 대전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대전 외국인 주민 통합지원센터'가 18일 문을 열고 활동에 들어갔다.

센터는 하나은행 대전역전지점 일부 공간을 개조한 뒤 무상 입주했다.

2층은 사무실·강의실·무료 진료소, 3층은 강의실·디지털존·상담실·쿠킹스테이지·다문화도서관, 옥상은 야외쉼터로 조성됐다.

외국인 주민 기초생활 적응 교육과 법률·생활 상담 등 지원사업 외에 다양한 분야의 민간 교류, 자매·우호 협력 도시와 교류 증진 등 국제교류업무도 통합 수행한다.

센터 운영은 대전사회서비스원이 맡는다.

대전에는 2019년 11월 1일 기준 3만4천148명의 외국인이 거주하고 있다.

출신 국가로는 중국·베트남이, 자치구로는 유성구·동구가, 연령대로는 20∼24세가 가장 많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