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고대 안암병원 간호사 1명 확진…긴급 방역

서울 성북구 고려대 안암병원에서 간호사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서울시가 18일 밝혔다.

시는 이 병원에서 확진자가 나온 뒤 접촉자 100여 명을 검사했으며 지금까지 양성은 최초 확진자를 제외하면 없는 상태다.

당국은 병원을 방역 소독하는 한편 추가 역학조사를 벌이며 접촉자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