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고신대병원 등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 4곳 지정

부산시는 특별·광역시 가운데 최초로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 4곳을 지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은 아동복지법에 따라 학대 피해 아동의 신체적·정신적 검사, 치료가 필요한 경우, 신속한 지원이 이뤄지도록 조치한다.

고신대학교복음병원, 대동병원, 세웅병원, 광혜병원 등 4곳이다.

지정 병원은 소아청소년과, 내과, 외과, 정형외과 등 다양한 진료 체계가 있어 학대 피해 아동을 위한 통합적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부산시는 의료지원 요청 시 전담 의료기관과 학대 피해 아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