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오후 3시께 강원 강릉시 성산면 금산리에서 발생한 산불이 1시간 40분만 진화됐다.

강릉시 성산면 산불 1시간 40분만에 진화…산림 4천㎡ 잿더미(종합)

동해안산불방지센터는 헬기 3대와 공무원 120여 명, 소방차 등 장비 24대를 투입해 이날 오후 4시 40분께 큰 불길을 잡고 잔불 정리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산불은 산림 주변에 비어 있던 집에서 화재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불이 번지면서 발생했다.

동해안산불방지센터는 산불로 0.4㏊(4천㎡)가 소실된 것으로 추정했다.

앞서 지난 16일에는 강릉시 옥계면 산계리에서 산불이 나 2시간 40분여 만에 꺼졌다.

산림·소방당국은 헬기 5대와 진화차 등 장비 28대, 인력 207명을 동원해 진화했지만 국유림 1ha(1만㎡)가량이 잿더미로 변했다.

동해안은 현재 건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대기가 매우 건조하고, 오는 20일까지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돼 화재나 산불이 발생할 위험이 매우 크다.

강릉시 성산면 산불 1시간 40분만에 진화…산림 4천㎡ 잿더미(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