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 서울병원 누적 171명…아산 귀뚜라미보일러 총 149명
진천 육가공업체 14명 확진…감염경로 '불명' 사례 비율 23.8%
의료기관·요양시설 집단발병 확산…설 가족모임 감염도 잇따라

한동안 진정 국면에 접어드는 듯했던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거세지고 있다.

병원, 요양시설 등 감염 취약시설을 비롯해 기존 집단발병 사례의 확진자 규모가 연일 커지고 있는 데다 중소 규모의 새로운 감염 사례도 잇따라 방역당국이 확산세 차단에 애를 먹고 있다.

◇ 순천향대 서울병원 관련 총 171명…진관산단 공장 관련 최소 123명
18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최근 의료기관, 요양병원, 요양시설 등 감염 취약시설을 중심으로 한 발병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서울 용산구의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에서는 31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171명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환자가 70명, 보호자·가족이 54명, 종사자가 24명, 간병인이 15명, 지인이 8명이다.

인천 부평구의 한 의료기관에서는 지난 11일 이후 직원, 환자, 가족 등 총 12명이 확진됐다.

경기 성남시의 한 요양병원에서도 종사자, 환자 등 총 17명이 감염돼 방역당국이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이다.

충남 공주시의 한 병원에서도 11일 이후 가족, 간병인, 환자 등 13명이 연이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구 북구의 한 병원에서는 1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19명으로 늘었다.

부산 중구에 소재한 한 요양원 관련 확진자도 3명 더 늘어 총 31명이 됐다.

의료기관 이외에 수도권에서는 공장, 학원, 모임 등을 고리로 한 확진 사례가 잇따랐다.

경기 남양주시 진관산업단지 내 플라스틱 제조공장 관련 확진자는 이날 낮 기준 123명으로 늘었다.

확진자 가운데 직원이 119명(외국인 110명), 가족이 3명, 다른 공장 직원이 1명이다.

서울 송파구의 한 학원과 관련해서는 5명 늘어 누적 확진자는 23명으로 집계됐다.

용산구의 한 지인모임 사례에서는 5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77명이 됐다.

인천 서구의 가족 및 지인 관련 사례에서는 확진자가 2명 더 나와 총 39명이 됐다.

경기 고양시의 무도장 2곳을 중심으로 한 확진자는 총 81명으로 늘었고, 부천시의 영생교 및 보습학원 관련 사례 확진자는 3명 추가돼 누적 154명으로 집계됐다.

시흥시의 한 제조업과 관련해선 6명 더 늘어 총 17명이 됐다.

의료기관·요양시설 집단발병 확산…설 가족모임 감염도 잇따라

◇ 충북 진천 육가공업체 새 집단감염 14명 확진…감염경로 불명 사례 23.8%
비수도권 지역에서도 크고 작은 감염이 속출했다.

충남 아산 귀뚜라미보일러 제조공장과 관련해서는 이날 낮 기준으로 확진자가 총 149명으로 늘었다.

현재까지 확진자는 충남, 경북, 대구, 제주, 강원, 인천 등에서 나온 상황이다.

충북 진천의 한 육가공업체에서는 새로운 감염 사례가 나와 총 14명이 확진됐다.

전북 남원시의 가족 관련 감염 사례에서는 3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15명으로 늘었다.

경북 의성군의 한 온천과 관련해서도 방문자와 가족 등 총 7명이 확진됐고, 경산시의 가족 감염 사례 확진자는 16명 더 늘어 총 22명이 됐다.

부산에서는 동래구 목욕탕(누적 11명), 해운대구 장례식장 및 동구 보험회사(32명), 북구 장례식장(26명) 등을 중심으로 확산세가 이어졌다.

설 연휴(2.11∼14) 가족 모임을 고리로 한 감염도 속속 확인됐다.

방대본에 따르면 광주 광산구의 가족모임과 관련해 9명, 경북 봉화군 가족모임에서 7명, 부산 영도구 가족모임에서 6명이 각각 확진됐다.

한편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지 못하는 환자 비율은 23%대로 전날보다 소폭 하락했다.

지난 5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2주간 방역당국에 신고된 신규 확진자 5천806명 가운데 현재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1천380명으로, 전체의 23.8%를 차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