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에서 근무하는 의사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확진돼 병원에 비상이 걸렸다.

17일 종로구 등에 따르면 서울대병원 소속 의사 1명이 이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의사가 어느 병동에서 근무하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현재 병원 측은 해당 진료과 환자 상당수에게 퇴원을 권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