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 위해 '최소 잔여형 주사기' 4천만개 계약

정부가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도입·공급에 대비해 오는 19일 관계기관 통합 모의훈련을 실시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 같은 백신 관련 모의훈련 일정을 공지했다.

모의훈련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국내 제조소(경북 안동)부터 지역 접종기관까지 실전과 같이 진행되며, 백신 운송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상황에 대비한 훈련도 실시된다.

이번 훈련에는 질병관리청(유통관리팀), 국방부, 국토교통부, 경찰청, 소방청, 지역 접종기관(보건소, 요양병원·시설 등), SKB(유통업체) 등이 참여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앞서 지난 10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국내 사용을 허가했고, 이날 국가출하승인을 완료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은 오는 26일부터 시작된다.

백신은 SK바이오사이언스가 위탁생산하며, 안동 공장에서 24일부터 출하된다.

공장에서 나온 백신은 통합물류센터로 배송돼 요양병원·시설 등 각 접종기관에서 필요한 분량만큼 소분, 포장돼 25일부터 유통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질병청은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제품 등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해 지난달 말 '최소 잔여형 주사기'(Low Dead Space·LDS) 4천만개를 계약했다고 밝혔다.

최소 잔여형 주사기는 버려지는 백신을 최소화하기 위해 피스톤과 바늘 사이 공간이 거의 없도록 제작된 특수 주사기로, 화이자 백신의 경우 1바이알(병)당 6도스를 사용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