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 낮춘 테슬라 모델3 롱레인지 등은 액수 결정 안 돼
코나 1천300만원 지원…부산 22일부터 전기차 보조금 신청

부산시가 22일부터 2021년 전기자동차 보조금 지급 신청 접수를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올해 보조금 지급 대상 전기차는 3천500대로 지난해 1천705대보다 2배 이상 늘었다.

이중 승용차는 우선순위 보급 230대와 일반 보급 673대 등 903대다.

전기자동차 보조금은 국고보조금 800만원과 지방보조금 500만원을 더해 최대 1천300만원까지 지원된다.

가중연비와 가중거리 등을 고려해 전기차별로 차등 지원된다.

차량 가격이 6천만원 이하이면 보조금 100%, 6천만∼9천만원은 보조금 50%, 9천만원 이상은 보조금이 없다.

현대자동차 코나(기본형·모던)나 니로(HP·프레스티지) 구매자는 국고와 지방보조금을 합쳐 1천300만원을 받을 수 있다.

아이오닉(HP)은 1천191만원, 쏘울(기본형·프레스티지)는 1천155만원, 르노삼성 조에(ZEN)는 1천222만원, BMW i3(Lux)는 1천93만원, 한국GM의 볼트EV(LT)는 1천251만원, 테슬라 모델3 스탠다드 레인지 플러스는 1천111만원의 보조금을 받는다.

초소형 전기차인 르노삼성의 트위지는 700만원의 보조금이 지급된다.

차량 가격이 9천만원이 넘는 테슬라의 모델S나 재규어 I-PACE EV400, 벤츠코리아의 EQC 400, 아우디의 이트론 55 등은 보조금이 지급되지 않는다.

국토교통부의 전기차 보조금 지급 규정 발표 직후 차량 가격을 6천만원 이하인 5천999만원으로 낮춘 테슬라 모델3 롱레인지나 모델Y 스탠다드 레인지는 아직 보조금이 결정되지 않았다.

다음 달 출시하는 현대 아이오닉5 구매자도 보조금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코나 1천300만원 지원…부산 22일부터 전기차 보조금 신청

부산시 관계자는 "차량 가격이 6천만원 이하라면 보조금을 100% 이하로 받을 수 있다"며 "하지만 국토교통부 방침이 나와야 정확한 보조금 액수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전기차 우선순위 보급(승용차 230대)은 차상위 이하 계층, 상이·독립유공자, 장애인, 다자녀가구, 소상공인, 생애 최초 차량 구매자 등이 신청할 수 있다.

일반 보급 대상은 전기차 구매지원 신청일로부터 90일 이전 부산에 거주한 만 18세 이상 시민이면 신청할 수 있다.

예산이 빨리 소진되면 신청이 마감된다.

전기차를 살 때 관련 서류를 제조 판매사에 제출하면 부산시가 넘겨받은 서류를 검토해 보조금 지급 여부를 결정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