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2만9천574건 검사…지난해 12월 14일 이후 누적 5천277명
수도권 임시 검사소서 92명 확진…수도권 지역발생 22.2% 차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하는 가운데 '숨은 감염자'를 찾기 위해 마련된 수도권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나온 확진자도 90명대로 늘었다.

17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서울, 경기, 인천의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92명이다.

특히 수도권 임시 선별검사소의 하루 검사건수는 2만9천574건으로, 직전일(3만4천597건)보다 줄었지만 양성 사례는 전날(82명)보다 10명 더 많았다.

신규 확진자 92명은 이날 0시 기준으로 집계된 전체 지역발생 확진자 590명을 기준으로 약 15.6%를 차지했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 415명의 22.2%에 해당한다.

이로써 지난해 12월 14일부터 현재까지 수도권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확진된 사람은 총 5천277명이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