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신동욱 교수, 폐경 전후 체중에 따른 암 발생 분석

폐경 후 적정 체중을 초과할 경우 유방암과 대장암의 발병 위험이 더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신동욱 교수 연구팀(제1저자 박재원·장지원 가정의학과 전공의)은 2009년부터 2014년 사이 국가건강검진 등에 참여한 여성 약 600만명의 비만 여부와 유방암·대장암 발생을 추적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17일 밝혔다.

연구 결과, 유방암과 대장암 모두 폐경 전에는 비만에 따른 암 발생의 증가가 나타나지 않았으나 폐경 후에는 상황이 달라졌다.

연구팀은 체중(kg)을 신장의 제곱(㎡)으로 나눈 체질량지수(BMI)에 따라 이들을 정상체중(BMI 18.5∼22.9), 과체중(BMI 23∼24.9), 비만(BMI 25∼29.9), 고도비만(BMI 30 이상)으로 나눠 분석했다.

유방암은 정상체중군과 비교해 과체중군이 11%, 비만군이 28%, 고도비만군이 54%가량 발병 위험이 컸다.

대장암도 마찬가지였다.

발생 위험도를 조사했을 때 정상체중군보다 과체중군은 6%, 비만군은 13%, 고도비만군은 24% 더 높았다.

연구팀은 "폐경 전후 비만이 암 발생에 미치는 영향이 다른 건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의 영향으로 추정된다"며 "폐경 전에는 여성호르몬이 비만으로 인한 암의 발생을 상쇄하기 때문일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폐경 후에는 비만이 되기 쉽지만, 폐경 후 비만은 암 발생에 더 강한 영향을 주는 만큼 살이 찌지 않도록 조심할 필요가 있다"고 연구팀은 권고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유방암 연구와 치료'(Breast cancer research and treatment)와 미국 암연구협회의 공식 학술지인 '암 역학, 바이오마커 및 예방'(Cancer epidemiology, biomarker & prevention)에 게재됐다.

폐경 후 살 빼야 암 막는다…비만시 유방암·대장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