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백신 1차 접종하고 3주 후 2차 접종…고령자는 4월부터
고노 "내주 화이자 백신 추가 도착…특수한 주사기 확보 추진"
日, 내일 의료종사자 4만명 대상 코로나 백신 접종 시작(종합)

일본 정부가 17일부터 의료종사자 4만명을 대상으로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접종을 시작한다고 16일 발표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담당하는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 담당상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고 "4만명 중 2만명의 의료종사자는 계속 관찰일지를 작성해 접종의 안정성을 조사하게 된다"고 말했다.

고노 담당상은 1차 접종을 하고 3주 후에 2차 접종을 한다는 방침도 밝혔다.

일본 정부는 선행 접종 대상을 제외한 약 370만명의 의료종사자에 대해서는 다음 달 중순부터, 65세 이상 고령자(약 3천600만명)를 대상으로는 4월 1일부터 접종을 시작할 방침이다.

고령자 이후에는 기저질환자(약 820만명), 고령자 시설 등 직원(약 200만명) 순으로 순차적으로 접종이 이뤄진다.

고노 담당상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은 16세 이상이며, 전체 접종 기간은 대략 1년이라고 설명했다.

日, 내일 의료종사자 4만명 대상 코로나 백신 접종 시작(종합)

앞서 일본 후생노동성은 지난 14일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사용을 정식 승인했다.

일본에서 코로나19 백신 사용이 승인된 것은 처음이었다.

같은 날 40만회(20만명) 접종분의 화이자 백신이 처음으로 일본에 항공편으로 도착했다.

고노 담당상은 다음 주에 화이자 백신이 추가로 일본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특수한 주사기를 확보하지 못해 화이자 백신 병당 접종 횟수가 6회에서 5회로 줄어드는 문제와 관련해서는 특수한 주사기 조달을 추진하고 있다며 선행 접종 대상 4만명에 대해서는 병당 6회 접종할 수 있는 주사기로 대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 병에 6회를 접종하려면 주사기 끝부분에 남는 백신의 양이 적은 특수한 주사기를 사용해야 하는데 일본 정부는 이를 충분히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병당 6회 접종을 전제로 1억4천400만 회(7천200만 명분) 분량의 백신을 공급받기로 화이자와 계약했다.

일본은 영국 제약업체 아스트라제네카에서 6천만 명분, 미국 모더나에서 2천만 명분의 백신을 공급받기로 하는 등 전체 인구(약 1억2천700만 명)를 웃도는 규모의 코로나19 백신 공급 계약을 체결한 상태다.

日, 내일 의료종사자 4만명 대상 코로나 백신 접종 시작(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