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세 미만 요양병원·시설 입소자·종사자 등 먼저 접종
전북서도 이달 말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3만명 대상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공급계획에 맞춰 전북에서도 이달 말부터 백신 접종이 이뤄진다.

전북도는 이달 말부터 요양병원, 요양시설, 정신요양 재활시설의 65세 미만 입소·종사자 3만명 정도에게 백신을 접종한다고 15일 밝혔다.

도는 입소·종사자 1만4천120명에게 먼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할 계획이다.

의사가 근무하는 요양병원은 자체 접종을 실시하며, 의사가 없는 노인요양시설 등은 위탁 의료기관, 보건소 방문팀, 계약 의사가 방문해 접종한다.

상황에 따라 지역 보건소에서도 맞을 수 있다.

3월 8일부터는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 1만1천852명이 의료기관 내 자체 접종 또는 보건소에서 백신을 맞는다.

3월 22일부터는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3천99명이 지역 보건소에서 접종을 한다.

전북도는 예방접종시행추진단을 꾸려 접종 의료인력 확보, 원활한 접종, 접종 후 중증 이상반응 대비 및 역학조사, 민관합동 신속 대응, 중앙∼도∼시군 보고 체계 유지에 대비하고 있다.

최훈 전북도 부지사는 "정부 방침에 따라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안전하고 신속하게 백신을 도민에게 접종해 집단면역이 형성되도록 백신 수급과 접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