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우울증 폭증…"사회생활 제한·불확실성 확대에 고통"
"젊은 층 회복력 과대평가"…방역규제 완화 주장도
"코로나19 유행 지속에 젊은층 정신건강에도 '팬데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 젊은 층 정신건강에도 팬데믹이 찾아왔다는 진단이 나온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14일(현지시간) "코로나19 위기가 오래 이어지면서 젊은 층의 절망감이 깊어진다"라면서 "'정신건강 팬데믹'도 코로나바이러스만큼 심각하게 다뤄져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국제노동기구(ILO)가 작년 112개국 청년들을 조사한 결과 18세에서 29세 사이 조사대상 7천589명 가운데 66.9%가 불안증 또는 우울증을 앓을 가능성이 보였다.

지난해 9월 유니세프가 중남미 9개국 13~29세 8천444명을 조사했을 땐 27%가 최근 일주일 사이 불안감을 느꼈다고 답했고 15%가 우울감이 있었다고 밝혔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작년 6월 조사에선 18~24세 청년 25.5%가 최근 30일 내 자살을 심각하게 고려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프랑스에서 작년 4월 대학생 6만9천여명을 조사했을 땐 응답자 10%가 팬데믹 초기 자살 생각이 들었고 25%가 우울증에 고통받는 것으로 드러났다.

정신건강 전문가 사이에선 사회가 젊은 층의 '회복력'을 과대평가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고 NYT는 전했다.

신문은 "사회생활이 제한되고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많은 젊은이가 (생애) 가장 중요한 시기 소중한 시간을 잃어버리고 있다는 생각에 고통받는다"라면서 "학교폐쇄와 후순위 백신접종 등 젊은이들은 더 나이 많은 사람을 보호하기 위한 희생의 많은 부분을 짊어져 왔다"라고 덧붙였다.

겨울에 접어들어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심해져 방역규제가 강화하면서 젊은 층의 고립도 심화하고 이들의 정신건강 상황은 더 나빠졌다.

이에 젊은 층 정신건강을 우려하는 쪽에선 학교를 다시 여는 등 방역규제를 일부 완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프랑스에서는 지난달 한 19세 대학생이 "사회관계를 쌓는 것이 삶의 중심이었는데 사라졌다"라면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에게 학교를 다시 열도록 해달라는 공개서한을 보냈고 곧바로 인터넷에서 큰 반향을 일으켰다.

이에 마크롱 대통령은 일주일에 하루는 등교를 허용하고 우울증을 호소하는 대학생들이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바우처를 지급하겠다는 등의 대책을 내놨다.

다만 일각에서는 방역규제를 성급히 완화하면 코로나19 변이 확산세를 심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고 NYT는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