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구치소 교정협의회, 설맞이 사랑의 떡 기증

부산구치소(소장 김영식)는 9일 설을 앞두고 수용자 교화 자원봉사단체인 교정협의회(회장 김진영)의 후원으로 2000명분의 떡 절편을 수용자들에게 전달하는 행사를 가졌다.

이번 기증한 떡을 통해 사회와 격리되고 가족과 단절된 수용자들에게 따듯한 명절의 정을 느끼게 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교정협의회는 밝혔다.

교정협의회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마스크 기증과 혹서기 극복을 위한 얼음생수 기증 및 불우 수용자 영치금 지원 등 다양한 곳에서 수용자의 교정교화를 위한 봉사활동에 전념하고 있다.

김진영 교정협의회장은 “작은 정성이지만 기증한 떡을 통해 수용자들이 사회의 훈훈한 정을 느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영식 소장은 “수용자들이 소중한 가족들과 명절을 함께 하지는 못했지만 사랑이 담긴 떡을 먹으며 가족과 이웃의 소중함을 생각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