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 여성, 극단적인 시도까지
남성, 장난이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역배우 출신이자 아시안게임에서 세 번이나 승마 국가대표로 출전했던 남성 A씨가 전 연인에게 몰래 찍은 사진과 영상을 보내며 협박한 혐의로 피소를 당했다.

SBS 단독보도에 따르면 4일 오후 A씨가 자신과 사귀다 헤어진 여성 B씨에게 동의 없이 촬영한 사진과 영상을 보내며 한 달 동안이나 괴롭혔다.

아역배우로 데뷔한 A씨는 영화와 드라마에 출연하다 승마 선수로 직업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B씨가 자신을 만나주지 않자 집 앞에 찾아가 경적을 울리며 소란을 피운 것은 물론 사진과 영상을 들먹이며 당장 집에서 나오라고 협박했다는게 SBS 측의 전언이다.

A씨의 괴롭힘을 견디다 못한 B씨는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 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B씨의 변호인은 "앞으로도 계속 (추가 피해자가) 양산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이런 사람에 대해서는 법률적 심판을 받게 해줘야 한다'는 그런 생각으로 고소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A씨는 문자와 사진 등을 보낸 사실은 인정했지만 장난이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B씨를 찾아간 건 다시 만남을 이어가기 위해서였다고 해명했다. 현재 경기도 한 승마장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는 A씨는 조만간 경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