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차장 취임…"다른 수사기관과 경쟁하며 상생 구축"
여운국 "성역 없이 수사함으로써 공정한 수사 실천"(종합)

여운국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 차장은 1일 "이제 막 첫발을 뗀 공수처가 국민 염원인 공정한 수사를 실천하는 국가기관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여 차장은 이날 정부과천청사에서 연 취임식에서 "온 국민의 부푼 기대와 역사적 사명을 안고 출범한 공수처에서 영예롭게도 차장이라는 중책을 맡아 커다란 책임감과 막중한 사명감을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먼저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철저히 지키고, 고위공직자의 비리를 성역 없이 수사함으로써 공정한 수사를 실천하겠다"며 "헌법상 적법 절차 원칙을 준수하고, 인권 친화적인 수사를 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국민의 기본권 보장을 위해 다른 수사기관과 협조하면서도 선의의 경쟁을 하는 상생 관계를 구축하겠다"며 "자유롭게 소통하는 수평적 조직문화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차장으로서 현안을 잘 챙기겠다"며 "인력구성이 완료되면 실제 수사가 이뤄지기 전까지 접수·입건·수사진행·기소를 아우르는 모든 수사 단계에서 공정하면서도 인권이 보호될 수 있는 사건 처리 절차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여 차장은 형사부 판사, 영장전담판사, 서울고법 부패전담부 고법판사, 형사 전문 변호사로서 쌓은 경험을 강조하며 "공수처가 성공적으로 궤도에 안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그는 취임식 직전 첫 출근길에서 사건 수임 이력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걱정하시는 국민 여러분들이 있으신 것으로 알고 있다"며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도록 더욱더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여 차장이 과거 박근혜 정부의 우병우 전 민정수석과 세월호 유가족을 사찰한 기무사 장교 등을 변론한 이력이 있다는 점을 들며 공수처 초대 차장으로 부적합하다는 청원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지난달 28일 김 처장의 제청과 29일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으로 임기를 시작한 여 처장은 이날 오전 취임식을 시작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여운국 "성역 없이 수사함으로써 공정한 수사 실천"(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