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문 검사 위해 바지 내리라 요구"
대사관 도움으로 분변 샘플 제출로 대체
코로나19 검사.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검사. 사진=연합뉴스

국내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가 크게 확산하자 중국 일부 지역에서 입국하는 한국인들에게 항문 검사를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중국은 코로나19 발원지다.

26일 중국 교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입국 과정에서 항문 검사를 강요받았다는 불만이 잇따라 제기됐다.

베이징에 가려다 항문 검사를 강요받았다고 주장하는 한 교민은 "공항 도착 후 지정된 호텔에서 격리하고 있던 중 항문 검사 시행을 통보받았다"며 "이후 검사 요원이 직접 항문 검사를 진행한다며 모두 바지를 내리고 있으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했다.

교민은 "코로나 항문 검사를 위해 모두 바지를 내리고 있으라고 했다. 아이들도 예외는 아니였다"며 "모두 함께 바지를 내리고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말이 너무 놀라웠다"고 했다.

다행히 이 교민은 중국 주재 한국대사관에 도움을 요청해 항문 검사가 아닌 분변 샘플 제출 검사로 대체할 수 있었다고 한다.

교민은 "같은 호텔에서 격리 중이던 중국인들은 항문 검사 통보에도 (당연한 듯)별다른 반응이 없어 더 놀랐다"고 전했다.

중국이 항문 검사를 실시하는 이유는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정확히 판별하기 위해서 인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무증상 감염자나 경증 감염자는 회복이 빨라 구강 검사에서는 양성 반응이 나타나지 않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정기석 전 질병관리본부장은 지난달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를 없앨 수 있는 것은 거리두기로 국민의 행동을 통제하는 것이 아니라 결국 백신과 치료제"라며 "그 부분을 너무 안이하게 대처해 전세가 불리해졌다. 다른 나라는 집단면역이 생겼을 때 우리만 입국 금지당하게 생겼다"고 지적했다.

그는 "경쟁에서 역전돼 우리나라만 고립될 판이다. 중국 출장 가는 사람은 항문 검사까지 당하는 수모를 이미 겪고 있다"고 했다.

시민단체 활빈단은 지난달 주한중국대사관 앞에서 항문 검사 철회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활빈단은 "자국민이 항문 검사까지 당하는 수모를 겪고 있는데도 아무 대응책이 없다면 죽은 정부"라며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방중 외교 시 항문 검사를 받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어 "정부가 무사안일로 일관 말고 우한 폐렴(코로나19) 사태를 자초한 중국의 반인권적 망발에 제동을 걸라"고 요구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