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너무 안좋았다, 4개월 만에 32㎏ 감량"
유재환/사진=KBS 'TV는 사랑을 싣고'

유재환/사진=KBS 'TV는 사랑을 싣고'

작곡가 유재환이 체중 감량 후 건강한 모습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2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이하 '사랑을 싣고')에서는 유재환이 마음속 영원한 첫사랑으로 남은 초등학교 6학년 담임선생님을 찾아 나서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재환은 살이 빠져 달라진 모습으로 등장하자 김원희는 "잘생겨서 믿기지 않는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유재환은 "건강이 너무 안 좋아졌다. 성인병, 고지혈증 때문에 살 빼기로 결심했고, 4개월 만에 32㎏을 감량했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 그는 어린 시절 매일 편지를 쓰며 애정표현을 했던 첫사랑, 초등학교 6학년 때 담임 선생님이었던 장정현 선생님을 찾고 싶다고 전하며 추억 여행에 나섰다.

TV는 사랑을 싣고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30분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