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 지자체 옥천서 회의 "정부차원 보상과 항구대책 요구"

지난해 여름 용담·대청댐 과다 방류로 발생한 수해의 원인 규명을 위한 조사활동이 시작된다.

댐 방류 피해 조사 공동대응…용담·대청댐 피해지역 뭉쳤다

충북 청주시와 옥천·영동군, 충남 금산군, 전북 무주·진안군은 20일 옥천군청 대회의실에서 지자체 추천 조사협의회, 주민대표, 외부 자문위원, 환경부 관계자 등이 참여하는 댐 하류 수해 원인 조사회의를 했다.

이날 회의는 이달 25일 환경부 주관 용역 착수보고회를 앞두고 피해 지역의 공동대응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박효서 주민대책위원장은 "주민과 지방정부가 한목소리를 내야 한다"며 "앞으로 진행될 용역 과업지시서 내용과 전문가 의견을 토대로 피해보상 대책을 적극 요구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재종 옥천군수도 "주민들의 염원을 반영해 중앙정부 차원의 실질적인 피해보상과 하천 제방정비 등 항구대책 마련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환경부 주관 조사 용역은 착수일로부터 6개월 동안 진행된다.

이 용역에는 지난해 8월 금강·섬진강·황강·남강 등에서 발생한 호우피해 원인조사와 규명을 위해 댐·하천별 홍수피해 현황, 당시 수문 운영상태 등을 토대로 한 조사·분석 결과, 개선방안이 담길 예정이다.

당시 용담댐과 대청댐은 예비 방류를 하지 않은 상태에서 집중호우로 방류량을 급격히 올려 하류 지역에 심각한 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용담댐의 하류 지역 4개 군, 11개 면에서는 주택 191채가 침수되고, 농경지 680㏊가 물에 잠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