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자 병상 부족 사태로 입원 또는 다른 병원으로의 전원을 대기하다가 사망한 사례도 잇따르고 있다.

18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1월 국내 코로나19 유행 시작 이후 자택에서 병원 입원을 기다리던 중 사망한 환자가 3명, 요양병원에서 격리 병상 전원을 기다리다 사망한 환자가 5명이라고 밝혔다.

이 중 지난 2∼3월 대구·경북 중심의 '1차 대유행' 당시 숨진 2명을 제외한 6명이 이달 들어 사망했다.

요양병원에서 사망한 5명은 모두 경기지역 확진자였다. 이달 중 연이어 사망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의 연령대를 보면 60대 1명, 70대 3명, 80대 이상 1명으로 모두 60대 이상 고령 환자로 집계됐다.

자택에서 입원 대기 중 숨진 1명은 서울 지역의 확진자로 지난 12일 양성 판정을 받았지만, 15일까지 병상을 배정받지 못하고 사망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