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법정 출석은 이번이 세 번째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5·18 당사자 관련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89) 전 대통령이 30일 광주지방법원에 도착했다.

전씨의 광주 법정 출석은 이번이 세 번째로, 지난해 3월11일과 올해 4월27일 피고인 신분으로 출석한 바 있다.

전씨는 이날 오전 8시42분 부인 이순자(81) 씨와 함께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을 출발했다. 낮 12시27분 광주지법 법정동에 도착했다.

검정 양복과 중절모 차림을 한 전씨는 마스크를 하고 자택에서 나왔다. 차에서 내릴 때는 벗었던 모자를 찾아 다시 쓰고 법정에 들어갔다. 그는 특별한 도움 없이 혼자서 걷다가, 갑자기 경호원 한 명의 부축을 받고 느린 걸음으로 입장했다.

경호원들은 질문하려는 취재진 2명을 거세게 밀쳤다. 취재진이 "5·18 책임 인정하지 않느냐"는 등 수차례 질문을 던졌지만, 전씨는 고개도 돌리지 않은 채 이동했다.

전씨는 법정동 2층 내부 증인지원실에서 도시락으로 점심을 먹은 뒤 대기하다 법정에 출석한다.

전씨의 1심 선고는 이날 오후 2시 광주지법 201호 형사대법정에서 형사8단독 김정훈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다.

고은빛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