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모두 수험생 둔 학부모 마음 가져달라"
확진 수험생 21명·자가격리 144명, 별도 시험장 마련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수능시험 시행 일주일 전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수능시험 시행 일주일 전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다음 달 3일 치러질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까지 일주일간 모든 일상적 친목활동을 멈춰줄 것을 당부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국민 모두가 수험생을 둔 학부모의 마음으로 오늘부터 일주일 동안 모든 일상적인 친목활동을 멈춰주시기를 간곡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20대 감염이 전체 감염의 19%를 차지하고 무증상 감염자도 많다"며 "젊은 층에서 철저하게 방역수칙을 지켜주기를 거듭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수험생 가정 내에서는 '거리두기'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교육부는 11월 학생 확진자 감염 사유의 70%가 가족 간 감염인 것으로 추정했다.

유 부총리는 "수험생의 가족 모두가 남은 일주일은 가정 내에서도 가급적 거리두기를 해달라"며 "또, 수능 전날까지 수험생 자녀가 학원과 교습소,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하지 않도록 지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기준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통지를 받은 수험생은 21명, 자가격리자는 144명인 것으로 교육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이에 교육부와 각 시·도 교육청은 확진 수험생과 자가격리 수험생을 위해 별도의 시험장과 시험실을 운영한다. 확진자는 병상과 생활치료센터에서 시험을 치르게 된다. 정부는 확진자 172명까지 응시할 병상을 확보한 상태다.

자가격리 수험생에 대해서는 784개 시험실에서 총 3800명이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준비했다.교육청은 이날부터 별도 시험장 배정에 들어간다.

정부는 수능 전날인 12월 2일 돌발 상황이 발생할 것에 대비해 보건소 근무시간을 연장하고, 수험생이 수능 전날 진단검사를 받더라도 신속하게 결과를 통보하기로 했다.

유 부총리는 "수능 전날 검사 대상자나 확진자가 발생하더라도 시험 기회를 반드시 제공할 계획이니 수험생은 당황하지 말고 보건소와 교육청 안내에 따라 달라"며 "확진자와 접촉한 수험생은 입실 전에 교육청에 알리고 별도 시험실에서 응시해달라"고 말했다.

김기운 한경닷컴 기자 kkw102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