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리수거함 주변 환경 쾌적하게"…전주시, 관리인 500명 배치

전북 전주시가 내년부터 단독주택 분리수거함 주변에 500명의 관리인력을 배치하기로 했다.

분리수거함 주변 관리인력 배치로 쾌적한 주거환경을 제공하고 수거업체 근로자들의 노동환경을 개선하는 것은 물론 일자리 창출, 쓰레기 처리 예산 절감에 환경까지 지키는 '1석 5조'의 효과가 기대된다.

시는 지난달부터 중앙동, 완산동, 금암2동, 인후2동 등 단독주택이 밀집된 4개 동에서 시범 운영해 온 재활용품 분리배출 관리인력 배치 사업을 내년부터 35개 동으로 확대한다고 18일 밝혔다.

이 사업은 단독주택 주변에 관리인력을 투입해 하루 5시간씩 분리수거함을 관리하고 주민들에게 분리배출 요령을 홍보하는 것이 핵심이다.

특히 온라인 유통 및 배달 음식 급증으로 비닐과 플라스틱 용기 등 일회용품 사용량이 급증하는 상황에서 단독주택 분리수거함 주변이 쓰레기로 넘쳐나는 상황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범 운영 결과 쓰레기가 혼합 배출되고 불법투기가 빈번해 지저분했던 분리수거함 주변이 눈에 띄게 청결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재활용품을 수집·운반하는 업체의 작업시간이 줄고 노동강도가 낮아진 것은 물론 재활용선별장도 기존 반입된 재활용품 중 일반 쓰레기로 선별해 처리해야 되는 양이 전체의 65%에서 시범사업 이후 15%로 급감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주시 관계자는 "환경 문제는 삶의 질과 직결된다"면서 "재활용품 분리배출 관리인력 배치는 쾌적한 환경 조성과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한 첫걸음"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