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사업 중단 촉구
시민단체들이 “서울시의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을 당장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보행편의와 교통혼잡 대책을 마련하지 않았고, 집회·시위를 방해하는 나무를 심는다는 이유 등에서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등 9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졸속 추진 중단을 촉구하는 시민사회단체’는 5일 세종대로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업을 추진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은 공개적으로 이 사업에 대한 최종 결론을 내지 않은 채 세상을 떠났다”며 “그럼에도 서울시 공무원들이 재구조화 공사를 결정하고 다음달부터 빠르게 집행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시민단체들은 “내년 보궐선거에서 당선될 새 시장에게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을 맡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시는 지난달 27일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계획’을 발표했다. 해당 계획에 따르면 광화문광장을 세종문화회관 쪽의 서쪽 차도로 넓히고 확장한 광장은 나무를 심어 공원 형태로 조성한다. 시는 이달 말부터 도로 확장 공사를 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시민단체들은 광화문광장을 서쪽으로만 확장하는 방안에 대해서 반대 입장을 표명하며 “광화문광장 동쪽에는 교보문고, KT, 대한민국역사박물관 등 시민 이용 시설이 많고 동쪽의 보행자가 서쪽의 두 배에 이른다”고 지적했다.

이에 서울시는 “시민단체와 올해에만 20여 차례의 간담회 및 토론회 등을 개최하는 등 해당 사업은 시민의 뜻을 반영해 관계기관, 전문가 등과 충분히 소통했다”며 “교통혼잡 대책과 관련해 녹색교통진흥구역 정책과 연계한 교통수요관리 정책도 실시하고 있다”이라고 해명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