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2일 퇴원 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기자회견 하는 전광훈 목사. / 사진=뉴스1

이달 2일 퇴원 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기자회견 하는 전광훈 목사. / 사진=뉴스1

경찰이 지난 2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치료를 마치고 퇴원한 전광훈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목사(사진)에게 출석 요구, 다음주 중 조사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감염병 예방법 위반 혐의로 사랑제일교회 관계자들을 소환 조사하고 있다. 오전에 한 명은 피의자, 한 명은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고 오후에는 또 다른 사랑제일교회 관계자 한 명을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시켜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지난달 21일 교인 명단 확보를 위해 사랑제일교회를 압수수색했으며 이달 2일에는 전광훈 목사의 사택 등 교회 관련 시설 4곳도 압수수색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