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진강댐 방류로 피해 커져"…최영일 전북도의원 1인 시위

최영일 전북도의원(순창)이 섬진강댐에서 한꺼번에 많은 물을 방류해 피해가 커졌다며 댐관리단을 비판하는 1인 시위를 벌였다.

최 의원은 11일 한국수자원공사 섬진강댐관리단 앞에서 "최근 집중호우 기간에 섬진강댐 저수율과 방류량을 탄력적으로 운영해야 하는데 댐관리단이 이례적인 양의 물을 방류했다"며 "기관 이기주의 때문에 인근 지역의 피해가 컸다"고 비판했다.

그는 "지난 8일 섬진강댐은 오전 8시부터 초당 1천800여t의 물을 방류했는데 이는 수자원공사가 물관리위원회에 보고한 최대 방류량인 초당 600t의 3배가 넘는 엄청난 양"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홍수 예방보다 물 이용에 초점을 맞춘 섬진강댐관리단의 관리가 피해를 키웠다"며 "하지만 수자원공사는 침수 피해 원인을 폭우로 돌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최 의원은 도의회 차원의 진상조사를 진행하고 피해 보상과 적극적인 복구를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