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쟁에서 연대로…경남교육청, 미래 교육아카데미 개최

경남도교육청은 4일 본관 공감홀에서 미래교육 철학 공유와 방향성 정립을 위한 '경남 미래 교육아카데미'를 열었다.

박종훈 교육감 등 150여 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는 '포스트 코로나 교육 혁명을 말한다'를 주제로 열렸다.

이날 초청 연사로 나선 중앙대학교 김누리 교수는 교육개혁을 통해 사회·문화 변화를 성공적으로 이끈 독일을 사례로 들어 한국 교육의 방향을 제시했다.

특히 경쟁주의, 학력 계급사회, 사유 없는 지식이 중심이 된 한국 교육의 현실을 비판하면서 경쟁 교육에서 연대 교육으로, 시장주의 교육에서 민주주의 교육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한국 교육의 현실과 문제를 언급하며 4차 산업혁명 등 요구를 반영한 교육으로 사례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근시안적 시야에서 벗어나 연대와 행복을 강조하는 유럽식 교육을 대안으로 소개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미래 교육에 대한 비전과 가치를 공유하고 미래지향적 가치를 담는 것은 정말 어려운 일"이라며 "이번 강연을 통해 공동의 비전과 가치를 함께 공유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