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3상 임상시험을 시작한 모더나가 백신 접종 가격을 약 6만원~7만원(50~60달러)로 책정한 것으로 파악된다.

28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소식통들을 인용해 이 같이 전했다. FT는 "다른 백신 제약회사가 각국 정부들에게 조달하기로 한 가격보다 높다"며 "백신을 우선 공급받게 될 미국과 다른 고소득 국가에 적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50~60달러(회당 25~30달러)는 화이자와 독일 파트너인 바이오엔텍이 지난주 미 정부와 선주문 계약에서 체결한 회당 19.50달러보다 훨씬 높다. 다만 모더나가 책정한 이 가격이 최종 가격이 될 가능성은 적다고 FT는 덧붙였다.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는 네덜란드·독일·프랑스·이탈리아와 잠재적 백신 공급계약을 맺었으며, 백신 가격은 회당 3~4달러정도로 추산된다.

FT는" 현재 코로나19 백신은 모두 개발 단계에 있고 규제당국의 승인을 받은 것도 없어서 후보 백신의 가격을 비교하긴 어렵다"며 "공급 시기와 규모, 효능 경쟁사 등 여러 요소가 가격 책정에 영향을 끼치게 된다"고 전했다.

더나는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이 초기에 효과를 보이면서 올해 들어 주가가 325%가량 급등했다. 미국에서 최초로 임상시험을 시작했으며 전날 코로나19 무감염 성인 약 3만명을 대상으로 한 최종 임상 3상시험에 들어갔다.

미 생물의약품첨단연구개발국(BARDA)은 모더나에 백신 개발을 위해 약 1조1498억원(9억5500만달러)를 지원했다.

그러나 이 같은 미 정부의 지원에도 불구하고 지난주 모더나는 코로나19 백신으로 이익을 내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