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정치' 함께했던 사람들 어디 있는가"
"고소사실 알려진 이후 연락해와 사과하기보다 압박"
"서울시, 본사건 규명할 의지 없어 보여"
지난 13일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관에서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 13일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관에서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사진=뉴스1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고소를 한 전직 비서 A씨 측은 16일 박원순 전 시장의 측근들이 고소 이후에도 사과 아닌 회유와 협박을 했다고 주장했다.

고소인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전 현직 고위 공무원, 별정직, 임기제 정무 보좌관, 비서관 중 지난 8일 피해자의 고소사실이 알려진 이후에 연락을 취하는 이들이 있었지만 책임과 사과가 느껴지는 경우는 극히 일부"라며 이같이 밝혔다.

고소인 측은 △너를 지지한다면서 정치적 진영론에, 여성단체에 휩쓸리지 말라고 조언 △힘들었겠다고 위로하며 기자회견은 아닌 것 같다고 만류 △너와 같은 여동생이 있으면 좋겠다고 친근감을 표시하며 "그런데 OOO은 좀 이상하지 않냐"며 특정인을 지목하는 일방적 의견 제시 △문제는 잘 밝혀져야 한다면서 "확실한 증거가 나오지 않으면 힘들 거야"라고 피해자 압박했다면서 구체적 사례를 제시했다.

고소인 측은 "이번 사안에서 박원순 전 시장과 지난 수년간의 서울시 행정, 사회, 정책을 만들어온 사람들은 다수 사임했다"면서 "박원순 전 시장 재임 기간에 시행된 좋은 정책과 제도와는 별개로, 또 다른 측면으로 존재했던 성차별과 성폭력을 책임 있게 조사, 예방하려면 사임하거나 면직된 전 별정직, 임기제 역시 그 대상이 돼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러나 이것이 2020년 7월 이후 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으로 가능한가"라면서 "'박원순 정치'를 함께 이루었던 사람들은 현재 어디에서 어떻게 책임을 통감하고, 성찰을 나누며, 개선을 도모하고 있는가"고 지적했다.

고소인 측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 등의 사건에서처럼 책임을 회피하고, 축소·은폐하며, 피해자를 비난하고, 2차 피해와 퇴행적 인식을 확산하는 일을 도모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라고 되물었다.

또 "피해자와 지원단체는 피해자가 공무원으로서 일해 왔고 앞으로도 일해 갈 서울시가 그동안의 잘못된 문제를 확인하고, 더 성숙한 개선을 도모할 것을 기대한다"면서도 "그러나 현재와 같은 상황은, 서울시가 15일 내놓은 대책을 통해서는 본 사건을 제대로 규명할 수도, 할 의지도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꼬집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