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 사실 주장' 공개 거론한 야구부 코치엔 주의 조치
광주 중학교 야구선수 "왕따·성추행"…인권위 '기각'

광주 모 중학교 야구선수가 동료 선수들로부터 왕따와 성추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해당 선수 학부모는 국가인권위원회에 이 부분에 대한 조사를 요구했으나 인권위원회는 기각 결정을 했고, 다만 야구부 코치에 대해선 주의 조치를 권고했다.

14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현재 모 중학교 3학년 야구선수인 A군 학부모는 A군이 2학년 때인 지난해 동료선수들로부터 왕따와 성추행을 당하고 욕설도 들었다며 올 1월 인권위원회에 조사를 요청했다.

인권위는 최근 학부모 주장에 대해 사실과 부합하지 않다고 기각결정을 했다.

또 야구부 코치가 A군의 '피해 사실 주장'을 공개석상에서 거론한 것은 부적절하다며 코치에 대해 주의 조치할 것을 학교장에게 권고했다.

이와 함께 야구부 관계자들에게 학교 폭력 조사 방법과 아동 인권에 대해 직무교육을 할 것도 함께 권고했다.

시 교육청 관계자는 "동료선수들이 운동을 잘못한다는 이유로 A군을 왕따했다는 등의 학부모 주장이 인권위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다만 코치가 A군과 동료 선수들을 모아놓고 A군의 피해 사실 주장을 거론한 것을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학교 폭력의 경우 가해자와 피해자를 분리해서 사실관계를 규명해야 한다"며 "학교장은 코치를 포함한 야구부 관계자들에게 학교 폭력 조사 방법과 아동 인권에 대해 직무교육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