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와대→서울시 전달 아니냐"…정권차권 비호의혹 거론
국정조사 카드도 만지작…"민주당, 사법절차 뒤에 숨지 말라"
"진실의 시간이 왔다"…통합, 박원순 의혹 정조준(종합)

미래통합당은 13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비서 A씨 성추행 의혹을 정조준하면서 여권을 전방위적으로 압박했다.

박 시장을 고소한 A씨 측이 4년에 걸쳐 성추행을 당했다고 공개함에 따라 통합당은 실체적 진실 규명을 위한 국회 차원의 조사에 팔을 걷어붙일 태세다.

그동안 다소 신중하던 통합당이 이날 파상 공세로 전환한 것은 박 시장의 영결식이 끝나고 A씨 측이 기자회견을 하고 피해 내용을 공개한 데 따른 것이다.

"고인에 대한 애도의 시간은 지났고, 이제 진실의 시간이 왔다"는 메시지가 계속 흘러나왔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먼저 기자들과 만나 "영결식이 끝나면 피해자 문제를 거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주호영 원내대표가 "국회 차원에서 철저히 챙기는 과정을 반드시 거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상황에 따라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는 의미라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설명했다.

통합당은 특히 A씨가 지난 8일 박 시장을 경찰에 고소한 직후 수사상황이 경찰 수뇌부와 청와대를 거쳐 피고소인인 박 시장에 전달된 정황이 있다면서 이를 집중적으로 파고들기로 했다.

이번 사건을 박 시장 개인의 '권력형 성범죄'로만 보지 않고, 여당 소속 3선 서울시장을 정권 차원에서 비호하려 한 것 아니냐는 의혹으로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여권의 차기 대권주자로도 꼽힌 박 시장 문제를 이슈화해 주도권을 쥐려는 포석으로도 읽힌다.

통합당은 이 문제에 대해 언급을 꺼려 온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공소권 없음'의 사법절차 뒤에 숨지 말라"(김은혜 대변인)고 요구했다.

"진실의 시간이 왔다"…통합, 박원순 의혹 정조준(종합)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통합당 의원들은 오는 20일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벼르고 있다.

이번 사건의 진상은 물론, 청와대에 보고한 과정과 박 시장 측에 수사상황을 전달했는지 등을 캐물을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들도 별도로 불러 A씨 측의 폭로대로 피해 호소를 뭉갰는지, 성추행이 저질러졌다는 서울시장 사무실의 내실 등에서 다른 피해는 없었는지, 박 시장 장례식이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러진 게 적절했는지 등을 따지기로 했다.

통합당은 여성가족부를 향해서도 비판 목소리를 높이는 한편, 박 시장에 앞서 성 추문으로 물러난 오거돈 전 부산시장 사건도 소환했다.

하태경 김웅 의원 등이 참여한 '요즘것들연구소'는 성명에서 "'윤지오 사건' 때는 검증도 소홀히 한 채 윤씨에 대한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던 여가부가 이번에는 피해자에 대한 심각한 2차 가해가 진행 중인데도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당 '오거돈 성범죄 태스크포스(TF)' 소속 황보승희 의원은 보도자료에서 "오 전 시장 사건도 흐지부지돼선 안 된다.

부산성폭력상담소와 피해자 변호인 등 친여 인사가 오 전 시장의 성범죄 피해 접수 사실을 청와대나 부산시 등에 알렸는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진실의 시간이 왔다"…통합, 박원순 의혹 정조준(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