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장 반대 청원 하루 만에 4만7000여명 동의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될 예정인 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 앞에서 취재진들이 모여 있다. 사진=뉴스1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될 예정인 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 앞에서 취재진들이 모여 있다. 사진=뉴스1

전직 비서에게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후 극단적 선택을 한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해 서울시가 사상 첫 서울특별시장(葬)을 치르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10일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박원순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葬)으로 하는 것을 반대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와 하루 만에 4만7000여명이 동의했다.

청원인은 "박원순씨가 사망하는 바람에 성추행 의혹은 수사도 하지 못한 채 종결되었다"며 "떳떳한 죽음이었다고 확신할 수 있나. 성추행 의혹으로 자살에 이른 유력 정치인의 화려한 5일장을 국민이 지켜봐야 하느냐"고 비판했다.

이어 "대체 국민에게 어떤 메세지를 전달하고 싶은 건가"라며 "(박원순 시장 장례는)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정치권에선 비서 성폭행 사건으로 수감 중인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모친상에 여권 인사들이 조화를 보낸 것과 관련해서도 논란이 된 바 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문재인 대통령이 조화를 보낸 것에 대해 "아무리 같은 패밀리라도 대통령이라면 공과 사를 구별할 줄 알아야 한다"며 "그냥 사적으로 조의를 전하는 것이야 뭐라 할 수 없겠지만 어떻게 성추행범에게 '대통령'이라는 공식 직함이 적힌 조화를 보낼 수 있는지"라고 비판했다.

정의당과 여성계에서도 성폭력 가해자에게 혈세를 써가며 조의를 표하는 게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왔다.
10일 오전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신을 운구한 구급차량이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 앞에 도착해 있다. 2020.7.10 [사진=연합뉴스]

10일 오전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신을 운구한 구급차량이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 앞에 도착해 있다. 2020.7.10 [사진=연합뉴스]

때문에 일각에선 서울시의 결정이 박원순 시장에게 성추행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 상황을 고려하지 않은 것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유창선 시사평론가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모두가 고인을 추모할 뿐, 피해 여성이 평생 안고 가게 될 고통은 말하지 않는다"며 "자신의 고소가 사람을 죽인 것 같은 트라우마에 갇힐 것이 걱정된다"고 했다.

유창선 평론가는 "무엇보다 앞으로 벌어질 광경 앞에서 외롭지 않기를 빈다. 당신은 잘못한 것이 없다. 나 혼자라도 이 얘기는 꼭 전하고 싶었다"며 "고인에 대한 추모의 목소리들과 피해 여성의 고통이 정비례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다만 미래통합당은 박원순 시장 사망과 관련해 현재까지 공식적인 입장은 내놓지 않고 사태를 예의 주시하는 분위기다. 국민들이 받을 충격과 역풍을 고려해 여권과의 대립각은 잠시 접어두고 추모 분위기에 동참할 것으로 예상한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전날 저녁 의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여러모로 엄중한 시국"이라며 "모쪼록 우리 의원님들께서는 언행에 유념해 주시기를 각별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