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에서 무인 환전할 수 있다…달러 등 11종 환전 가능

홈플러스는 핀테크 스타트업 '우디'와 공동으로 무인 환전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7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홈플러스 매장 내 우디 키오스크에 현금을 넣은 뒤 실시간 환율을 적용해 즉시 환전을 하는 방식이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버디코인'을 통해 환전 예약과 계좌이체를 할 수도 있다.

이때에는 예약 시점의 환율이 적용된다.

무인 서비스를 통해 환전이 가능한 화폐는 달러(미국), 엔(일본), 유로(유럽) 등 11종이다.

또 홈플러스는 우디 키오스크를 통해 외화적립 서비스도 선보인다.

외화 적립은 우디 키오스크를 통해 해외여행 후 남은 외화를 '버디코인 포인트'로 적립하는 서비스로, 이 포인트를 활용해 버디코인 앱에서 각종 모바일 상품권을 구매해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달러(미국), 엔(일본), 유로(유럽), 위안(중국) 등 20종의 화폐를 적립할 수 있으며, 그간 일부 은행의 특정 지점에서만 취급했던 외화 동전도 포인트로 바꿀 수 있다.

무인환전·외화적립 서비스는 홈플러스 강서점·목동점·영등포점·잠실점·중계점 등 5개 매장에서 이용할 수 있다.

홈플러스는 하반기 서울 전 지점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며, 내년에는 수도권, 2022년까지는 전국 지점에서 실시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