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오후 3시 40분께 충북 진천군 초평면 정수기 폐기물 재활용업체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진천 정수기 폐기물 재활용업체 불…3억원 피해(종합)

불은 철 골조 샌드위치 패널로 지은 공장동(656㎡)과 사무동(130㎡)을 태워 3억원의 재산 피해를 내고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40여분 만에 진화됐다.

인명 피해는 없었다.

경찰은 화재 원인과 피해액을 조사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