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고검장, 오후에는 지검장 회의…대검 "오늘 중 입장 발표 어려울 듯"
윤석열, 검사장 릴레이 회의 돌입…'수사지휘 대응' 숙고

윤석열 검찰총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 지휘에 대한 대응안을 논의하기 위해 3일 전국 검사장들과 릴레이 회의에 돌입했다.

대검은 이날 오전 10시 검사장 회의가 시작됐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윤 총장이 직접 주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는 비공개로 진행된다.

이날 회의는 고검장과 지검장 회의로 나눠 종일 진행될 예정이다.

오전에는 고검장급 회의가 진행되고 오후 2시부터는 수도권 지검장, 오후 4시부터는 수도권 외 전국 지방청 지검장들이 모여 회의를 한다.

이날 서초동 대검 청사에는 이른 아침부터 취재진이 몰리면서 긴장감이 흘렀다.

회의에 참석하는 검사장들은 취재진을 피해 대부분 지하 주차장을 통해 청사로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대검 측은 회의가 종일 진행되는 만큼 수사지휘 수용 여부를 포함한 윤 총장의 최종 입장이 이날 중으로 나오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회의 결과를 취합하고 이를 토대로 최종 입장을 정리해야 하는 점에 비춰 당일 최종안 발표는 물리적으로 쉽지 않다는 것이다.

검사장들 간 의견들이 엇갈릴 경우 윤 총장이 숙고에 들어갈 가능성도 있다.

대검은 이날 검사장 회의가 의결기구 아닌 간담회 형식의 의견수렴 절차라는 입장이다.

추미애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은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에서 비롯됐다.

이동재 전 채널A 기자가 올해 초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를 상대로 신라젠 의혹을 취재하면서 한동훈(47·사법연수원 27기) 검사장과 공모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비리를 제보하라고 협박했다는 의혹이 골자다.

사건에 연루된 한 검사장이 윤 총장의 최측근이라는 사실 때문에 윤 총장의 전문수사자문단 소집이 수사를 무마할 명분을 마련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돼왔다.

추 장관은 전날 검언유착 의혹 수사의 적정성을 따지는 전문수사자문단 소집 중단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에 대한 수사 독립성 보장을 지시하는 수사지휘권을 발동했다.

이에 윤 총장은 추 장관의 수사지휘 수용 여부를 결정할 전국 검사장 회의를 소집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