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년보다 소폭 늘어 집계 후 최대…20·30대가 63.7%
질병본부, 국내 신고현황 연보 발간

작년 한해 보건당국에 새로 신고된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 감염인과 후천성면역결핍증(AIDS·에이즈) 환자는 총 1천222명으로 나타났다.

3일 질병관리본부가 발간한 '2019 HIV/AIDS 신고현황 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신고된 신규 감염인과 환자는 총 1천222명이다.

이는 전년 대비 1.3%(16명) 증가한 것으로 1985년 정부가 신고수를 집계한 이후 최대다.

HIV 감염인은 HIV에 감염된 사람을 뜻하고, 에이즈 환자는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해 면역체계가 손상돼 2차 감염이 나타난 경우다.

HIV/AIDS 신규 신고자 수는 2000년 244명이었지만 2010년 837명으로 증가했고 2013년 1천114명으로 1천 명을 넘었다.

이후에도 2015년 1천152명, 2017년 1천190명, 지난해 1천222명 등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신규 신고자 가운데 남성이 1천111명(90.9%)으로 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여성은 111명(9.1%)이었다.

연령별로는 20대가 438명(35.8%)으로 가장 많고, 30대가 341명(27.9%)으로 20·30대가 전 연령대의 63.7%를 차지했다.

이 밖에 40대 202명(16.5%), 50대 129명(10.6%) 등으로 나타났다.

국적을 보면 국민이 1천5명(82.2%)으로 전년보다 16명(1.6%) 늘었다.

1천5명 중 821명(81.7%)이 성 접촉으로 인해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답했다.

동성 간 성 접촉이 442명(53.8%), 이성 간 성 접촉은 379명(46.2%)인 것으로 조사됐다.

신규 감염 신고자 가운데 외국인은 217명(17.8%)으로 2018년 신고자 수와 같았다.

검사를 받게 된 동기는 증상이 나타나 발견된 경우가 332명(35.9%)으로 가장 많았고, 증상이 없지만 감염이 의심돼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은 사람도 273명(29.5%)이 있었다.

수술 전 받는 검사에서도 175명(18.9%)이 발견됐다.

신고기관은 병·의원이 전체의 61.6%였고 보건소가 30.0%, 교정시설·병무청·혈액원 등 기타 기관이 8.3%였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에이즈는 치료제가 개발돼 관리가 가능한 만성 감염질환이고 국가에서도 질병 예방, 조기 진단과 치료에 정책적 역점을 두고 있다"면서 "HIV 감염 예방을 위해 안전한 성 접촉 등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감염이 의심되는 사람은 전국 보건소를 방문해 조기에 무료 검사를 받아 달라"고 당부했다.

HIV 감염 검사는 익명으로도 받을 수 있다.

작년 신규 HIV감염인·에이즈환자 1천222명…3명 중 1명 20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