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26일 오후 대구시 남구 한 카페에서 이용수 할머니(오른쪽)와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만나고 있다. 두 사람은 이달 3일에도 만났다/사진제공=이용수 할머니 측근 제공

지난달 26일 오후 대구시 남구 한 카페에서 이용수 할머니(오른쪽)와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만나고 있다. 두 사람은 이달 3일에도 만났다/사진제공=이용수 할머니 측근 제공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이나영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 이사장과 두 번째로 만나 위안부 피해자 운동에 관한 대화를 나눴다.

3일 정의연에 따르면 이 할머니와 이 이사장은 이날 오전 대구 남구의 한 찻 집에서 만나 5시간30분가량 의견을 주고 받았다. 이날 만남에는 위안부 문제를 다루는 여러 지역 시민단체 대표들도 배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할머니는 이 이사장에게 "수요시위를 지지하지만 방식의 변화가 있어야 한다"며 "지역 단체가 있는 창원, 부산, 통영 거제에서 우선 진행하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 할머니는 수요시위 참여에 대해서는 "건강이 허락하는 범위 내에서 직접 혹은 영상 참여로 함께 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할머니는 피해 할머니를 지칭하는 명칭에 대해서도 정확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 통일할 것을 요청했다.

이 밖에 한일 청년들을 대상으로 교육 및 교류를 위해 지역별 ‘위안부’ 역사교육관을 활성화하고 현재 '나눔의 집' 명칭도 '경기도 광주,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으로 바꿀 것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연은 "이 할머니가 하신 말씀을 깊이 숙고하고 지역 단체들과 함께 논의·연대해 더 열심히 활동해 나가겠다"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