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여성 교정본부장 이영희…인권국장만 공석 남아
법무부 법무실장 강성국·감찰관 류혁…추미애 참모진 교체

법무부는 공석이었던 법무실장에 강성국(54·사법연수원 20기) 변호사를, 감찰관에 류혁(52·26기) 변호사를 각각 신규 임용한다고 3일 밝혔다.

교정본부장에는 이영희(55) 법무연수원 교정연수부장이 보임됐다.

강성국 신임 법무실장은 고려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1988년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21년간 판사로 일하다가 2015년 변호사로 개업했다.

류혁 신임 감찰관은 서울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하고 22년간 검사로 재직했다.

법무부는 지난해 통영지청장으로 퇴직한 그를 올해 1월 검사장으로 재임용하려 했으나 검찰인사위원회에서 부결돼 무산된 바 있다.

이영희 신임 본부장은 원광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1989년 교정간부로 공직에 입문했다.

법무부 사회복귀과장과 광주교도소장·수원교도소장 등을 역임한 교정행정 전문가다.

1948년 교정본부가 설치된 이래 여성 본부장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 인사는 모두 오는 6일자다.

법무실장과 감찰관은 지난 3∼4월 이용구(56·23기) 변호사와 마광열(56) 현 감사연구원장이 각각 사직하면서 공석이었다.

두 자리가 채워지면서 추미애 장관의 실·국·본부장급 참모 가운데 인권국장만 빈자리로 남았다.

법무부는 지난 1월 황희석(53·31기) 변호사가 인권국장에서 사직한 뒤 공모 절차를 밟았다.

그러나 최종 후보에 들어간 홍관표 전남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에 대해 적격성 시비가 일면서 재공모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