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수원시는 1일 장안구 정자3동 백설마을5단지 동양성지아파트에 사는 30대 남성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수원 30대 남성 추가 확진…관악구 확진자 접촉 추정

A씨는 지난달 29일 오한과 발열 증상이 나타나 30일 장안구보건소에서 검사를 받고 당일 밤 10시 확진됐다.

시 방역당국은 이 확진자가 서울 관악구 확진자의 접촉자라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감염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이로써 수원 지역 내 확진자는 총 100명으로 늘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