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군, 전담 부서 두고 한 달째 고심 중…최종 결론까지 수개월 소요
'전두환 공원' 명칭 변경 속도낼까…지방의회 역할론도 대두

전두환 전 대통령 아호 '일해'(日海)를 따 논란이 된 일해공원 명칭 변경에 대한 군민 의견수렴 방식을 두고 합천군이 고심에 빠졌다.

문준희 군수는 최근 시민단체 간담회에서 일해공원 명칭과 관련해 군민 의견을 수렴해 변경 여부를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나 군은 의견수렴 전담 부서 선정과 관련해 산림과와 기획실을 두고 아직 저울질 중이다.

기존 공원 관리를 담당하던 산림과에서 의견수렴 업무도 함께 맡기면 되지만 군민 의견을 취합한다는 특수성 때문에 기획실이 맡아야 한다는 의견도 대두됐다.

군은 조만간 공원 명칭 변경과 관련한 전담 부서를 선정한 뒤 세부적인 의견수렴 방식 등 후속 절차를 마련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일해공원 명칭 변경 여부는 짧아도 수개월 뒤에야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군 관계자는 "기존 명칭을 변경한다는 게 행정적으로 손바닥 뒤집듯 쉽게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며 말했다.

그는 "애초 군민 의견을 모아 명칭을 정한 만큼 이후 절차도 같은 과정을 밟아야 하기에 단시간에 변경 여부가 정해지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일각에서는 공원 명칭 변경을 위해 지방의회 차원에서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전두환 공원' 명칭 변경 속도낼까…지방의회 역할론도 대두

윤재호 일해공원 반대추진위원장은 "군의회가 나서 조례 제정 등 방식을 취하면 번거로운 행정절차 없이 일사천리로 명칭 변경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경남에서도 보수세가 강한 지역이어서 군도 고심이 크겠지만 국가 전체 흐름을 두고 볼 때 명칭을 변경해야 한다는 의견이 앞서지 않겠느냐"고 강조했다.

진보당 경남도당도 전 전 대통령 기념물에 혈세가 투입되지 않도록 관련 조례를 개정해야 한다고 촉구하는 공문을 경남도의회에 발송했다.

진보당은 "전 전 대통령은 예우를 박탈당해야 함에도 경남에서는 그를 추앙하는 기념물 및 기념시설이 지자체 예산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도의회에서 전 전 대통령에 대한 기념사업, 행정자산취득 배제 법적 근거를 만들어 역사바로세우기가 매듭지어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04년 '새천년 생명의 숲'이라는 이름으로 개원한 일해공원은 2007년 전두환 전 대통령 아호 '일해'(日海)를 딴 '일해공원'으로 바뀌어 13년째 찬반 논란에 휩싸여 있다.

공원 입구에는 전 전 대통령의 친필 휘호가 새겨진 표지석이 세워졌으며 뒷면에 '전두환 대통령이 출생하신 자랑스러운 고장임을 후세에 영원히 기념하고자 표지석을 세웁니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