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동작구는 1일 관내 문창초등학교 6학년 학생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학교 운동장에 선별진료소를 마련해 접촉 의심자들을 검사 중이라고 밝혔다.

검사 대상은 6학년 5개 반 학생 91명과 교직원 82명 등 180여명이다.

문창초는 전 학년 등교를 중단하고 원격수업으로 전환했으며, 등교 재개 여부는 검사 결과를 확인한 후 결정하기로 했다.

확진자는 전날 관악구보건소에서 받은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이날 오전에 양성으로 나왔다.

방역 당국은 서울시 즉각대응반, 동작구보건소, 서울시동작관악교육지원청, 문창초 관계자가 참여하는 학교상황실을 운영해 대응 중이다.

동작구는 교내 6학년 교실, 복도, 식당, 화장실을 대상으로 방역 소독을 실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