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대구지부 "코로나19로 교원능력개발평가 유예해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대구지부는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올해 교원능력개발평가를 유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교조 대구지부는 성명에서 "교원의 전문성 향상과 공교육 신뢰도 제고 취지로 2010년부터 시행하는 평가는 참여율 저조, 평가 불공정, 교육과정 왜곡 등 다양한 부작용만 낳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사태로 정상적 교육 활동과 학부모 공개수업 참관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사회적 거리 두기로 학부모 연수도 이뤄지지 않았고 학부모 학교 방문도 위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대구지부는 "교사들이 평가를 받으려면 공개수업 준비, 동료 교원 평가 체크리스트 작성, 능력개발계획서 작성, 학생·학부모 대상 교원평가 안내, 평가관리위 구성 등 할 일이 많다"며 "지금은 교육 활동과 방역에 지친 교사들에게 평가가 아닌 위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코로나19 사태에서 교육청이 할 일은 학생과 교직원 안전과 함께 정상적 교육 활동이 이뤄지도록 학교 현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