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전교조 "코로나19 사태 속 교원평가 전면 유예하라"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울산지부는 1일 울산시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무리하게 시행하는 교원능력개발평가를 전면 유예하라"고 요구했다.

전교조 울산지부는 "현재 교사들은 마스크를 쓴 채 소통이 제한된 수업과 학생 안전 지도까지 맡아 학교 방역 최일선에 서 있다"며 "교원평가의 무리한 시행은 이러한 교사 활동을 위축시키는 결과를 낳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시교육청 규칙에는 교육 활동 및 학교 운영에 중대한 차질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될 때 교원평가를 유예할 수 있다는 조항이 있다"며 "울산에서도 코로나19로 인해 교육 활동과 학교 운영에 중대한 차질이 생겼고, 이후에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노조는 "지금 시교육청이 할 일은 학생과 교직원 안전이 보장된 가운데 정상적인 교육 활동을 진행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고, 현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것"이라며 "그러기 위해서는 올해 교원평가를 전면 유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시교육청 측은 "교직 사회 분열을 조장하는 교원평가를 폐지해야 한다는 것이 기본 입장"이라며 "현재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교원평가 시행은 무리라고 판단해 9일 열리는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정기총회에서 긴급 안건으로 교원평가 일시 유예를 제안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