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1일 전국 47개 학교에서 등교와 수업이 불발됐다. 대전 동구 천동초등학교에서 교내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발생한 가운데 1일 오전 동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학생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1일 전국 47개 학교에서 등교와 수업이 불발됐다. 대전 동구 천동초등학교에서 교내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발생한 가운데 1일 오전 동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학생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1일 전국 47개 학교에서 등교와 수업이 불발됐다.

교육부는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등교 수업일을 조정한 학교가 이같이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국 2만902개 유·초·중·고 가운데 0.2%에서 등교 수업이 불발된 것이다.

등교 수업 중단 학교는 지난달 25일(12곳)부터 수업일 기준으로 닷새째 증가하는 흐름을 나타냈다. 전날(44곳)보다는 3곳 늘었다.

지역별로 보면 대전(서구·동구·중구)과 전남(목포)이 각각 18곳으로 가장 많았다. 경기(이천·안산·김포·의정부·파주) 7곳, 서울 3곳, 전북(전주) 1곳 순으로 뒤ㅡ를 이었다.

등교 수업 중단 학교는 2일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대전 동구 천동초등학교에서 지난달 29일 초등학생 1명이 확진됐고, 전날 동급생 2명이 추가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방역당국은 현재 교내 2차 감염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다.

대전시교육청은 대전 동구 관내 유치원과 초등학교, 특수학교 총 59곳의 등교 수업을 2일부터 10일까지 중단하기로 했다.

순차적 등교 수업이 시작된 5월 20일부터 전날까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학생은 누적 30명으로 하루 전보다 2명 늘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