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제조업업황 지수 6개월째 하락…또 역대 최저치 기록

부산지역 제조업 업황 기업경기실사지수(BSI)가 6개월 연속 하락하며 역대 최저치를 갈아치웠다.

한국은행 부산본부는 부산지역 611개 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6월 부산지역 제조업 업황 BSI는 전달보다 4포인트 하락한 37을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BSI는 100을 기준으로 그 이상이면 기업경기가 개선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많다는 의미고, 100 미만은 그 반대를 나타낸다.

6월 부산지역 제조업 업황 BSI는 기업경기실사지수 조사를 시작한 2003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내달 전망치 역시 전달 조사 때와 비교해 3포인트 하락한 36에 그쳤다.

제조업체는 매출과 채산성, 자금 사정 등에 관한 조사에서도 부정적으로 답해 관련 지수는 전달보다 3∼7포인트 하락했다.

부산지역 6월 비제조업 업황 BSI는 전달보다 1포인트 하락한 44를 나타냈으며, 내달 전망 지수는 전달보다 4포인트 상승한 47을 기록했다.

제조업과 비제조업 업황 BSI 전국 평균이 각각 전달보다 2포인트와 4포인트 상승한 것을 고려하면 부산지역 기업이 현재 경제 상황을 더욱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것을 엿볼 수 있다.

제조업체는 주요 경영 애로사항으로 불확실한 경제 상황, 내수부진, 수출부진, 자금 부족 등을 꼽았다.

비제조업체는 내수 부진과 불확실한 경제 상황, 인력난 및 인건비, 경쟁 심화 등을 경영 애로사항으로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