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소 3차 압수수색…경찰 납품비리 의혹 수사 재개(종합)

경찰이 포스코 임직원 하청업체 납품 비리 의혹과 관련해 또다시 포항제철소를 압수수색했다.

경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30일 오전 6시께부터 낮 12시까지 포항제철소에 수사관 10여명을 보내 임직원 5∼6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문서 등을 압수했다.

경북경찰청이 납품 비리 의혹과 관련해 포항제철소를 압수수색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지난 1월과 3월에도 이곳을 압수 수색한 바 있다.

경찰은 포항제철소 하청업체 납품 비리를 수사하는 과정에 포스코 임직원이 연루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4월 이 사건과 관련해 경찰에서 참고인으로 조사받은 포스코 직원이 유서를 남기고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한동안 수사를 유보했다가 이번 압수 수색으로 수사를 재개한 것으로 확인됐다.

포스코 관계자는 "이른 아침부터 압수 수색이 시작됐는데 정확한 압수 대상물이나 수사 내용은 우리도 모른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이어서 구체적인 내용을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포항제철소 3차 압수수색…경찰 납품비리 의혹 수사 재개(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