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코로나19 직격탄 자동차 부품업계 간담회

부산시가 30일 오전 11시 강서구 이음동 이든텍 회의실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자동차부품업계 간담회를 연다.

박성훈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주재하는 이날 간담회에는 부산신용보증재단·기술보증기금·부산테크노파크·한국기계연구원·한국자동차부품소재산업기술연구조합·자동차 부품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간담회는 코로나19에 확산에 따른 완성차 판매량 급감 등 자동차 부품업계 위기 대응 방안을 모색하고 건의사항을 수렴하고자 마련됐다.

부산시는 자동차부품업계의 유동성 지원을 위해 자동차 부품기업 특례보증과 중소기업 육성·운전자금 지원, 핵심부품 국산화를 위한 연구개발 지원사업, 자동차부품 글로벌품질인증센터 구축 등 기반조성 사업 등을 추진했다.

시는 이번 간담회에서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자동차 부품업계 애로사항을 듣고, 대응책을 논의해 부산 자동차 부품산업 육성시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