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119특수구조대에 프랑스 에어버스사 H-225 기종 투입
구조·화재진압 동시수행 '다목적 소방헬기' 호남권에 배치

소방청은 대형산불과 산악사고 등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다목적 소방헬기를 전남 화순의 중앙119구조본부 호남119특수구조대에 배치해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소방청은 이날 안전비행다짐 행사를 열고 다목적 소방헬기 운항을 시작했다.

소방청이 460억원을 들여 도입한 다목적 소방헬기는 프랑스 에어버스사의 H-225 기종으로, 탑승 인원은 최대 28명이다.

최대 비행 가능 거리는 841㎞, 비행시간은 5시간 30분으로 장거리 및 야간운항이 가능하다.

이번 헬기 도입으로 야간구조와 산악구조, 섬 지역 응급환자 이송뿐만 아니라 산불 등 화재진압에도 더 신속히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새로 도입된 헬기에는 공중 충돌 경고장치, 비상부유장치(FLOAT) 등 안전장비 7종을 장착했다고 소방청은 설명했다.

소방헬기를 운항하는 소방항공팀은 조종사·정비사 및 구조·구급대원 등 15명으로 구성됐으며, 소방청은 안전운항을 위해 5개월간 임무 숙달 비행 훈련과 100시간의 정비·합동 점검을 마쳤다.

이상규 중앙119구조본부장은 "섬이 많고 해안선이 긴 호남지역에 다목적 대형 소방헬기가 배치돼 각종 사고·재난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며 "국민의 안전과 재산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전국에는 총 30대(중앙 4대·지방 26대)의 소방헬기가 운항 중이다.

중앙119구조본부 4개 권역 가운데는 수도권·영남·호남 등 3개 권역에 다목적 소방헬기 배치가 완료됐다.

다음 달에는 충청·강원119특수구조대(충북 충주)에 다목적 소방헬기를 배치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