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기술연구원과 평생교육진흥원…'산학협력 업무협약'
서울시 산하기관, 2022년 강북구 성신여대 캠퍼스에 들어간다

서울시는 산하기관인 서울기술연구원과 서울시 평생교육진흥원이 2022년 강북구 미아동의 성신여자대학교 운정캠퍼스로 이전한다고 29일 밝혔다.

서울기술연구원은 지자체 최초 기술과학 분야 전담 연구기관이다.

서울시 평생교육진흥원은 시민 교육을 위한 서울자유시민대학을 운영하고 있다.

두 기관은 각각 마포구 소재 서울산업진흥원(SBA)과 서울대 총동창회관 건물을 임차해 쓰고 있는데, 2022년 3월부터 성신여대 캠퍼스 건물 일부 층(2만4천995.17㎡)을 리모델링해 입주하게 된다.

서울기술연구원 전체와 서울시 평생교육진흥원 본원뿐 아니라 서울자유시민대학 본부 등이 들어간다.

또 기존의 성신여대 운정그린캠퍼스 도서관을 '(가칭)모두의 도서관'으로 조성하고 시민에 개방해 자료실이자 창작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런 내용을 담은 '산학협력을 위한 시설 공동 활용 업무협약'이 이날 오후 서울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체결된다.

협약식에는 박원순 시장과 양보경 성신여대 총장, 고인석 서울기술연구원장, 김주명 서울시 평생교육진흥원장, 천준호·박용진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다.

이번 산하기관 이전은 박원순 시장이 2018년 강북구 삼양동에서 한 달 동안 생활한 이후 지역 균형발전 핵심 과제 중 하나로 발표한 '공공기관 강북이전' 정책의 연장선에서 추진됐다.

현재 다른 산하기관 중 인재개발원, 서울연구원, 서울주택도시공사도 강북으로 이전을 추진 중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대학은 단순히 교육기관이 아니라 지역의 사회·경제·문화 활동의 구심점"이라며 "서울시의 평생교육 분야와 기술과학 연구 분야를 전담하는 2개 산하기관이 대학 속으로 들어가 산학협력을 통해 학술연구, 평생교육 분야의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번 서울시 기관 이전과 관련해 성신여대 학생들 사이에서 반발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학교 측의 임대사업으로 학생을 위한 공간이 줄어들 뿐 아니라 여대 특성상 외부인 출입에 따른 안전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